법문   Buddhist writings

  • 최근법문
  • 동영상
  • 주제별

최근법문

프린트 홈으로 법문 최근법문
제목 진제선사님의 일화 (속가와의 인연을 지혜롭게 이끌어간 이야기)
법문장소 법공양 230호 (법문일자 : 2014.03.27 / 조회 : 3032)

            

             - 진제 선사님의 일화(속가와의 인연을 지혜롭게 이끌어간 이야기) -  

 

 

  진제 선사님은 경남 남해군이 고향입니다. 어느 날 아버님이 돌아가셨다는 전갈을 받고 고향으로

 

갔지만, 고향 사람들은 불심도 없고 불교도 믿지 않고 있었습니다. 선사님은 커다란 삿갓을 쓰고 장

 

삼을 갖추어 입고 목에다 커다란 목탁을 매고서 동네에 들어서자마자 목탁을 두드리며 염불을 하기  

 

시작했습니다.


나무아미타불 나무아미타불···”

 

마침내 집에 당도하자 마을 사람들은 초상집에 목탁을 두드리며 들어오는 스님을 유심히 살폈고,

 

님이 그 집 아들임을 알아차린 마을 사람들은 한 마디씩 거들었습니다.  

 

아무개가 왔구나.”


어서 오너라.”

 

그동안 어디서 지냈느냐?”

 

  누가 뭐라고 하건 선사님은 대꾸도 하지 않고 나무아미타불만 계속 부르면서 제상 앞으로 갔

 

습니다.

 

  그리고 목탁을 두드리며 쉴 새 없이 나무아미타불만 불렀습니다. 아무개가 왔다는 소리를 듣고 이

 

름을 부르며 집으로 쫓아 들어온 동네 친구들까지도 나무아미타불만 계속 부르는 선사님에게 말을  

 

붙일 수 없어 멍하니 구경만 할 뿐이었습니다.


  삼일장을 지내는 동안 선사님은 쉬지 않고 계속 염불을 했습니다. 졸리면 앉은 채로 잠깐 눈을 붙

 

이고, 다시 깨어남과 동시에 목탁을 두드리며 나무아미타불을 불렀습니다.

 

  그러다가 동네 할머니와 아주머니들이 선사님을 따라서 나무아미타불을 부르기 시작했고,

 

츰 불심도 전혀 없고 불교가 무엇인지도 잘 모르는 젊은 사람들과 어린이들까지 덩달아서 나무아

 

미타불을 따라 외쳤습니다. 마침내 온 동네 사람들이 다 모여서 마당에 멍석을 깔아놓고 나무아미

 

타불을 외웠습니다.


  상여가 나갈 때에도 상여꾼들이 어기야 영차소리도 한 번 해 보지 못했다고 합니다. 상여 앞

 

에서 뒤에서 나무아미타불만 계속 합창으로 염하면서 장지까지 도착했기 때문입니다.


  장례가 끝날 때까지 그저 염불만 계속한 진제선사님은 무덤 앞에서 마지막으로 크게 한 번 절하고  

 

돌아와 버렸습니다. ‘잘 계시오, 잘 가시오이런 말도 하지 않았습니다.


  그렇게 하고 절에 돌아와 있으니까 불교를 믿지 않던 식구들이 떼를 지어 절에 와서는 49재를 지

 

내자고 하였고, 그래서 함께 49재를 잘 모셨다고 합니다.


 

이전글 갑오년 2월 지장재일 법문
다음글 노천당 월하 대종사 탄신 백주년 기념 종정법어
리스트

번호 제목 법문장소 법문일자 조회
    법문 다운로드 받는 방법     8729
305   무술년 음8월 초하루 법문 해운정사 원통보전 2018.09.10 79
304   무술년 음7월 지장재일 법문(백중기도 회향) 해운정사 원통보전 2018.08.28 96
303   무술년 음7월 초하루 법문 해운정사 원통보전 2018.08.11 133
302   무술년 음6월 영가법문2 해운정사 원통보전 2018.08.06 123
301   무술년 음6월 지장재일 법문 해운정사 원통보전 2018.07.30 165
300   무술년 음6월 영가법문 해운정사 원통보전 2018.07.14 133
299   무술년 음6월 초하루 법문 해운정사 원통보전 2018.07.13 120
298   무술년 음5월 지장재일 법문 해운정사 원통보전 2018.07.01 115
297   무술년 음5월 영가법문 해운정사 원통보전 2018.06.23 209
296   무술년 음5월 초하루 법문 해운정사 원통보전 2018.06.14 240
295   무술년 음4월 지장재일 법문 해운정사 원통보전 2018.06.01 253
294   무술년 음4월 초하루 법문 해운정사 원통보전 2018.05.15 231
293   무술년 음3월 지장재일 법문 해운정사 원통보전 2018.05.03 346
292   무술년 음3월 초하루 법문 해운정사 원통보전 2018.04.16 378
291   무술년 음2월 지장재일 해운정사 원통보전 2018.04.03 338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