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문   Buddhist writings

  • 최근법문
  • 동영상
  • 주제별

Q & A

프린트 홈으로 법문 Q & A
제목 가장 힘을 덜 들이고 시간을 허비하지 않고 진리에 이르는 길은 무엇입니까?
등록일 2011.07.23 (조회 : 6439)

[질문] 가장 힘을 덜 들이고 또, 시간을 허비하지 않고 진리에 이를 수 있는 길은 어떤 것입니까?

 

[답변] 이 견성법(見性法)이라고 하는 것은 화두(話頭)를 들어서 바로 참구하는 데 묘리(妙理)가 있습니다.

 

요즘 제방(諸方)에는 '염불선(念佛禪)'을 주장하는 이도 있고, '무심무상(無心無想)' 즉, 생각 없이 무심(無心)을 지켜서 견성(見性)할 수 있다고 주장하는 이도 있습니다. 그러나 그것은 진리의 법을 모르고서 하는 말입니다.

 

중생(衆生)은 마음 가운데 이생각 저생각 온갖 망념(妄念)이 쉬지 않고 일어났다가 사라지고 또, 일어났다가 사라지고 하기 때문에, 아무리 무심(無心)하려고 해야 무심할 수가 없고, 생각을 없애려고 해야 없앨 수가 없는 법입니다.

 

이러한 중생의 업(業)을 없앨 수 있는 방법이 바로 화두참구(話頭參究)입니다. 화두 한생각을 오매불망(寤寐不忘) 간절하게 참구하다 보면, 무수히 일어났다가 없어지는 기멸심(起滅心)은 점점 차단 되어 갑니다. 이를 좇아서 참의심[眞疑心]이 돈발(頓發)할 것 같으면, 기멸심은 완전히 끊어지고, 화두일념(話頭一念)만이 현전(現前)되어 보고 듣는 것을 다 잊고 시간 가는 줄도 모르게 됩니다.

 

부처님께서도 보리수 나무 밑에 좌정(坐定)하셔서 6년의 세월이 지나간 줄을 모르셨고, 머리 위에 새가 집을 짓는 것까지도 모르셨습니다. 이와 같은 삼매(三昧)가 지속되는 가운데, 중생의 업(業)인 온갖 망념(妄念)은 빙소와해(氷消瓦解) 되어지고, 홀연지간(忽然之間)에 마음땅이 드러나는 법입니다. (*)


 

이전글 대중이 함께 모여서 수행하는 대중생활에 임하는 자세는 무엇입니까?
다음글 인생을 허비하지 않고 값지게 사는 법은 무엇입니까?
리스트

번호 제목 등록일 조회
Notice   Q&A 게시판을 활용하는 방법 2011.07.22 15050
64    일반인들이 화두 참구를 하다보면 치열한 경쟁사회에서 살아남지를 못하는 게 아닙니까? 2013.08.03 5936
63    낮에 잠깐 자는 것은 어떻습니까? 2013.07.26 6173
62    항시 화두를 2미터 앞 아래에다 두고 익혀야 합니까? 2013.07.26 6076
61    화두에 집중할수록 '나'라는 생각(아상)이 강하게 드러납니다. 2013.07.26 5939
60    화두를 챙기다 보면 아이디어가 떠오르는데, 화두로 돌려야 합니까? 2013.07.26 6027
59    종정예하, 이럴 때도 화두를 들어야 합니까? 2013.07.26 5577
58    이 공부를 성취하려면 큰 신심과 큰 용맹심을 갖춰야 되는데, 그러려면 발원을 해야 되지요? 2013.07.26 5684
57    일할 때 화두를 들면 일을 건성으로 하게 되는 게 맞습니까? 2013.07.26 5629
56    말할 때 화두 하기는 어려운데, 말은 가급적 안 해야 됩니까? 2013.07.26 5584
55    "만법귀일 일귀하처" 화두 드는 법에 대해 2013.07.26 6203
54    화두 드는 방법 - 목전에 두는 의미 2013.07.26 5861
53    '참나'와 '무아'는 어떤 관계입니까? 2013.07.14 6452
52    깨닫게 되면 영어나 컴퓨터도 잘하게 됩니까? 2013.07.11 6141
51    "만법귀일 일귀하처" 화두를 들고 있습니다. "하나"부터 알아야 하는 것 아닙니까? 2013.07.07 6920
50    저 눈사람도 성불했습니까? 2013.07.07 6089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