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소식   News

  • 언론기사
  • 보도자료
  • 공지사항

언론기사

프린트 홈으로 새소식 언론기사
제목 禪僧 진제스님이냐 律師 고산스님이냐
언론사 한국일보 (보도일 : 2011.12.08 / 조회 : 4861)
파일 20111208.jpg  

 

 

 

 

 

 

禪僧 진제스님이냐 律師 고산스님이냐

 

 

조계종, 14일 새 종정 추대


불교 조계종의 최고 어른인 종정(宗正)에 누가 새로 추대될 지 불교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원로회의 의원 24명과 총무원장, 종회 의장, 호계원장 등 27명으로 구성된 조계종 종정 추대위원회는 14일 회의를 열어 제13대 종정을 추대하기로 확정했다. 종정 추대는 가톨릭 교황 선출처럼 만장일치로 이뤄진다. 11대 종정에 올라 한 차례 연임한 현 종정 법전(85) 스님은 내년 3월 25일 임기가 끝난다.

 


진제 스님, 저명 신학자 니터 교수와 '종교 평화 대화' 가져
고산 스님, 전계 대화상에 추대된 종단 최고의 율사

 

 

임기 5년에 한 차례 연임할 수 있는 조계종의 종정은 한국 불교계의 최고 정신적 지도자이자 불법의 상징으로 꼽힌다. 특히 종정은 중요 시점마다 법어(法語)를 내려 불가(佛家)뿐만 아니라 세속에도 가르침을 전한다.

 

이 때문에 그 동안 조계종 종정에는 최고의 선승(禪僧)들이 추대돼왔다. 성철 스님을 비롯해 효봉, 청담, 고암, 서옹, 서암, 월하, 혜암, 법전 스님 등이다.

 

현재 차기 종정 후보로 하마평에 오르고 있는 스님은 인천 용화사 선원장 송담(松潭ㆍ84)스님, 대구 동화사 조실 진제(眞際ㆍ77)스님, 화동 쌍계사 조실 고산(杲山ㆍ77)스님, 전 총무원장 지관(智冠ㆍ79)스님 등이다. 이들은 모두 수십 년간 참선에 몰두해 온 선승과 율사로 종단 안팎의 두터운 신망을 받고 있다.

 

특히 송담 스님과 진제 스님은 한국 불교계를 대표하는 선승으로 꼽힌다. 두 스님은 중국 당나라 때 '남(南)설봉 북(北)조주'에 빗대어 '남 진제 북 송담'으로 불린다. 향곡 선사로부터 깨달음을 인가 받은 진제 스님은 지난 9월 미국 뉴욕 맨해튼의 리버사이드교회에서 대법회를 열어 현지에서 주목을 받았다. 진제 스님은 저명한 신학자 폴 니터 교수와 대구 동화사와 미국 뉴욕 유니언 신학교에서 두 차례 만나 '종교 평화 대화'를 갖기도 했다.

 

고산 스님은 2008년 스님들의 '면허'라 할 수 있는 계(戒)를 수여하는 전계(傳戒) 대화상(大和尙)에 추대됐을 정도로 종단 최고의 율사(律師)다. 종단 최연소 강원(講院) 강사, 동국대 총장 등을 지낸 지관 스님은 불교계의 대표적인 학승(學僧)으로 이름이 높다.

 

하지만 송담 스님은 일찍이 종정 후보에 거론되고 있지만 수행 이외의 사판(事判)에는 전혀 관심을 두지 않고 외부와 접촉을 끊은 채 수행에만 정진하고 있다. 심지어 사진을 찍지 않아 변변한 얼굴 사진도 하나 없을 정도다. 지관 스님은 추석 연휴 직후 지병인 천식 치료 차 입원한 상태라 건강에 차도가 있지 않는 한 종정에 추대되기 어려운 분위기다.

 

이에 따라 새 종정 후보는 사실상 진제스님과와 고산스님 두 스님으로 압축되고 있다. 2014년 차기 총무원장에 재출마할 가능성이 높은 자승 총무원장이 어느 쪽에 무게를 둘지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종정은 실권은 별로 없지만 조계종 최고 어른이자 권위의 상징이어서 종정 추대를 둘러싸고 문중 간 경쟁이 치열하다. 과거에는 종정 추대를 놓고 문중 간 혹은 종단 실력자 간 불협화음이 없지 않았다. 그러나 이번에는 올해 조계종단이 최대 과제로 추진하고 있는 '자성과 쇄신 결사운동'에 발맞춰 최대한 잡음 없이 종정을 추대하자는 분위기다. 다만 고산 스님의 경우 상좌인 영담 스님이, 진제 스님의 경우 상좌는 아니지만 대구 동화사 주지 성문 스님 등이 추대에 앞장서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계종 총무원 관계자는 "원로회의에서 종단의 위상을 훼손하지 않고 종정을 바르게 모시자는 공감대가 생겨 새 종정 추대가 조용한 분위기에서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일보 권대익기자 dkwon@hk.co.kr

 

 

<기사원문보기>

 

 

 

이전글 "Open the Mind, See the Light"
다음글 내일 조계종 종정 추대
리스트

145  참나 알고 하루 사는 게 더 보람 있다

      자기를 모르고 천년 사는 게 낫겠는가…‘참나’ 알고 하루 사는 게 더 보람 있다 진제 종정예하 특별인터뷰   &nbs...
언론사 : 불교신문  보도일 : 2017/03/22   조회 : 1788
144  조계종 종정 진제 스님 하안거 법어 “자기의 참모습 밝히는 일에 몰두하자”

대한불교 조계종 종정 진제 스님(사진)은 하안거를 앞둔 27일 “부처님께서 사바에 출세하신 뜻을 좇아 참나를 밝히는 일에 몰두하자”는 법어를 발표했다.  &n...
언론사 : 경향신문  보도일 : 2015/05/27   조회 : 4648
143  불교계, 평화 기원 ‘세계 간화선 무차대회’

 ㆍ“땅과 마음이 함께하는 진정한 통일 위해 서로 다름 인정하며 나만 옳음 내려놔야” ‘탁,...
언론사 : 경향신문  보도일 : 2015/05/17   조회 : 3805
142  “선사(禪師) 친견 후 비로소 진정한 불교 만났다”

“선사(禪師) 친견 후 비로소 진정한 불교 만났다” 기고 / 세계종교지도자들은 왜 종정예하를 찬탄하나 데...
언론사 : 불교신문  보도일 : 2015/05/16   조회 : 5189
141  종정예하 동안거해제 법어 "정신차리고 화두 참구해야"

진제 스님 동안거해제 법어 "정신차리고 화두 참구해야"   (서울=연합뉴스) 황희경 기자 = 조계종 종정 진제 큰스님은 5일 불교의 겨울 집중수행 ...
언론사 : 연합뉴스  보도일 : 2015/03/04   조회 : 2388
140  조계종 종정, 동국대에 친필 휘호 하사

조계종 종정, 동국대에 친필 휘호 하사13일 정각원장 법타 스님 통해…건학 108주년 ‘불광동대 보조발원’   ▲ 진제 스님은 9월1...
언론사 : 법보신문  보도일 : 2014/09/18   조회 : 2794
139  종정예하 진제대종사 전법게 및 등등상속 문화재 지정 추진

 조계종단의 최고 어른이시며 부처님의 79대 법손이신 진제법원 종정예하께서 스승이신 향곡 대선사께 받은 전법게와 등등상속 등이 문화재로 지정되게 되었습니다. &nbs...
언론사 : BBS  보도일 : 2014/07/26   조회 : 3090
138  진제대선사, 한국 간화선 세계화 이끌다

 공식적인 기록에 따르면 불교가 처음 한국으로 전래된 것은 고구려 소수림왕 2년인 372년으로 전진의 왕 부견이 사신과 승려 순도(順道)를 보내어 불상과 불경...
언론사 : 시사매거진  보도일 : 2014/02/10   조회 : 4805
137  불기 2557년 부처님오신날 봉축행사

  <앵커 멘트>불기 2557년 부처님 오신 날을 맞아, 서울 조계사를 비롯한 전국 사찰에서는 봉축 법요식과 함께, 다양한 경축 행사가 이...
언론사 : KBS  보도일 : 2013/05/17   조회 : 4694
136  팔공총림 초대방장에 진제 스님 만장일치 추대

팔공총림 초대방장에 진제 스님 만장일치 추대 2일 산중총회서…“간화선 세계화 중심도량으로 키울 것”   2013년 05월 ...
언론사 : 불교닷컴  보도일 : 2013/05/02   조회 : 4492
       1    2    3    4    5    6    7    8    9    10